본문 바로가기
sia blog

주춤한 리버풀, 손흥민·토트넘 복수 기회 잡나

by sia422 sia422 2021. 1. 22.
반응형

주춤한 리버풀, 손흥민·토트넘 복수 기회 잡나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리버풀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홈경기에서 번리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9승7무3패(승점 34) 4위에 머물렀다. 이제는 1경기를 덜 치른 5위 토트넘과 2경기를 덜 치른 6위 에버턴의 추격을 받으며 4위 밖으로 밀려날 위기에 처했다.

 

이날 패배로 리버풀은 홈에서 69경기 만에 패배의 아픔을 맛봤다. 그 상대가 강등권 싸움을 펼치고 있는 번리였기에 더욱 충격적이다.

 

특히 리버풀은 최근 흐름이 좋지 않다. 이날 경기 포함 EPL서 5경기 째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 4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고 있는 공격진의 부진도 심각하다.

 

팀 내 부상자가 많은 것이 리버풀 부진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리버풀은 현재 수비의 핵 버질 반 다이크와 조 고메즈를 비롯해 공격수 디오구 조타, 미드필더 나비 케이타 등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다.

 

리버풀이 극심한 부진에 빠지면서 EPL 상위권 순위 경쟁도 크게 요동칠 전망이다.

 

리버풀의 부진은 경쟁 팀 입장에서는 기회다. 리그서 맞대결을 앞두고 있는 토트넘에는 더욱 그렇다.


토트넘은 오는 29일 리그서 리버풀을 상대한다. 맞대결 결과에 따라 순위를 바꿀 수 있다.

 

손흥민과 토트넘에는 복수의 기회가 찾아왔다. 토트넘은 지난 13라운드 리버풀 원정서 패하며 선두를 내준 바 있다. 12라운드까지 깜짝 선두에 오르며 우승에 대한 꿈을 부풀렸던 토트넘은 당시 리버풀에 패하며 1위 자리에서 내려왔고, 그 뒤 부진을 거듭하며 4위 밖으로 밀려났다.

 

아픔을 줬던 리버풀이 최근 부진에 빠져있어 토트넘으로서는 설욕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토트넘 선수단은 지난 17일 셰필드외 리그 18라운드를 치른 뒤 긴 휴식에 나서고 있다. 셰필드전 이후 8일 동안 경기가 없고, 오는 26일 2부리그 위컴을 상대로 FA컵을 치른다.

 

객관적인 전력상 위컴이 약체로 평가 받고, 토트넘이 3일 뒤 리버풀과 경기가 있음을 감안하면 손흥민을 비롯한 주력 선수들은 어느 정도 휴식을 부여받을 가능성이 크다.


 

올 시즌 토트넘이 치른 리그 18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충분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고 리버풀을 맞이할 수 있다. 지난달 리버풀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고도 팀 패배로 아쉬움을 삼켰던 손흥민은 리턴 매치서 짜릿한 복수극을 꿈꾸고 있다.



출처 : light.dailian.co.kr/news/view/957775/?sc=Naver&watchtype=auto_light

 

주춤한 리버풀, 손흥민·토트넘 복수 기회 잡나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리버풀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홈경기에서 번리에 0-1로 패했다.

light.dailian.co.kr

 

반응형

댓글0